검색하기
제목
전주시, 변모된 서노송예술촌 주목하자
작성일
2021-03-15 10:51:43
조회수
438
파일


[디스커버리뉴스=백상원 기자] 최근 성매매집결지에서 문화예술마을로 변신한 전주시 서노송예술촌에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정치권, 여성단체 등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9일 13만 경찰을 이끄는 수장인 김창룡 경찰청장이 문화예술·여성인권의 공간으로 거듭난 서노송예술촌을 방문하고 지난 8일에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이 여성인권 향상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곳을 찾은 것이 대표적이다.

서노송예술촌은 전주역 앞 대로를 사람·생태·문화가 있는 길로 만든 첫마중길, 폐공장을 문화예술공간이자 예술교육거점으로 탈바꿈시킨 팔복예술공장과 함께 전주형 문화재생사업의 핵심으로 손꼽히면서 우수사례를 배우려는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실제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가 본격화된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성공적인 문화재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선미촌 내에 마련된 서노송예술촌 현장시청을 찾은 기관·단체·개인은 125개 기관, 1245명에 달한다.

이는 전주시가 과거의 공권력을 동원한 불도저식 성매매집결지 정비가 아닌 점진적 문화재생사업방식을 선택했음에도 지난 2000년대 초반 85곳에 달했던 선미촌 내 성매매업소를 현재 7곳으로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성매매업소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범죄 발생 건수와 112 신고접수도 덩달아 감소했다.

지자체로는 서울 영등포구청 부산시청 경기 화성시 서울 중구청 수원시 평택시 천안시 서울 성북구 청주시 경기 남양주시 원주시 등이 전주형 문화재생사례를 밴치마킹하기 위해 서노송예술촌을 다녀갔다.

또 경기도 화성 도시공사장과 도시재생지원센터장, 서울집수리센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5급 승진자 과정 교육생, 지방자치인재개발원, 서울라이트축제 정책자문단도 이곳을 방문했다.

정부·정치권에서도 8일 방문한 방문한 홍영표 위원장을 비롯,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비서관과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 정현곤 청와대 시민참여비서관, 김우영 청와대 제도개혁비서관, 여수시의회, 경기도의회, 목민관클럽 지방정부 보좌진, 대도시시장협의회 소속 보좌진 등이 서노송예술촌의 변화를 확인했다.

전국연대상담소 서울 쏘냐의집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아시아젠더트레이너양성반 민달팽이주택조합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한국스마트관광협회 한국출판인협회 한국슬로시티본부 등 여성단체와 시민사회단체들도 성매매집결지 정비와 여성인권 향상 등을 위한 사례학습을 위해 이곳을 다녀갔다.

이외에도 성매매집결지 정비를 위한 협업을 위해 이날 방문한 김창룡 경찰정장을 비롯해 완산경찰서장, 전북경찰청 관계자 등이 서노송예술촌 현장시청을 찾았으며 전북대와 한림대, 고려대의 교수와 학생들도 사례학습을 위해 방문하기도 했다.

이와 별도로 시는 서노송예술촌을 주요 무대로 활동하는 여성단체와 사회단체, 예술가단체 등을 개별 방문하는 외부 단체들도 많은 만큼 실제 방문자는 더 많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승수 시장은 “선미촌의 변화는 두려움을 이겨내는 용기, 주민들과 문화예술가들의 협력, 여성인권이라는 관점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다”며 “앞으로도 선미촌 2.0 문화재생사업을 지속 추진해 모두가 찾고 싶은 가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하겠다”고 말했다.